저 자 : 기욤 뮈소
전미연 옮김

 모..그냥 로맨스 스토리일꺼야 라고 가벼운 마음으로 읽기 시작한 책.........
but!! 읽으면 읽을 수록 빠져들게 하는 책이다.

스토리 자체는 가볍지만 그 속에서 풀어나가는 이야기가 정말 재미있는 책이였다.
시간이 없고 바쁜 직장인에게 가벼우면서도 읽기 좋은 책이라고 생각이 든다..

강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몰라용
검은색의 표지.....
집에 누이가 사놨길래 읽은 책.....but...이책은 조금은 내게는 안맞는 책인 것같다.
'스모크'라는 영화를 보고나서 이 책을 봤다면 이해 하기가 쉬웠을지도 모른다.
영화를 만드는 입장이나 시나리오를 쓰는 입장에서는 이 책이 생동감있게 다가올 지 몰라도 현재의 나에게는 조금은 멀게
느껴진 책이였다. 

이 책을 보면서 좋게 다가온 느낌은 '책이 좋다' 혹은 '스토리가 정말 좋다' 이런 느낌은 아니였다. 
이 저자가 일을 얼마나 즐겁게 열정적으로 하는지가 느낄 수 있는 책이였다. 현재의 내 자신은 일을 이정도로 즐겁고 열정적으로 하고있을까라는 의문을 가지며 글을 마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몰라용

저자: 파울로 코엘류? 맞나? ㅋ
읽은 느낌:  너무 좋은 글들이 많다.
                하지만 이 책은 한번에 읽기에는 무리가 인듯한 책이다. 마치 성서를 읽는 느낌이랄까?
                두고두고 한페이지 씩 화장실 갈때나(훔훔)  모 이것저것 잡스러운 생각이 많이 날때 한번씩 읽고 되새겨 볼만한
                책인 듯하다.
                하지만 나는 한번에 다 읽었다는 것! 그래서 거의 기억에 안남는 다는 것!(읽었다는 것에 만족!!)
                모 기억나는것은 맨날 계획만 세우지 말라는 것! 계획만 세우다 보면 정작 현실에는 집중 할 수 없다는 것!

 ps: 편지도 아니고 추신을 달꺼는 없지만...한가지 작성하고 싶은 것은..왠지 이분 작가님의 작품은 다 좋지만
       크게 마음을 울리거나 기억에 남지는 않는 것 같다. 나만 그런가...ㅜㅡ  좀더 센서티브하게 느끼고 싶다..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몰라용


티스토리 툴바